나 이제 한국 가는거 4개월 정도 남음.

일은 4월에 그만둘까 5월에 그만둘까 고민중.
이제 회사에서 내가 일을 제일 오래 해서 이것저것 결정하고 관리를 해야하는데 이게 그렇게 귀찮을수가 없음.
항상 생각을 두단계를 거쳐서 하다보니(한국어->일본어->영어 혹은 한국어->영어->일본어) 가끔은 왜 그런 결정을 하였는지 스스로도 의문이 갈때가 있음. 그냥 윗사람보니 그런식으로 하는것같아서 대~충 그렇게 하는경우가 많음.
어쨌든 그러면서 배워가는거라지만 내가 생각해도 가끔 나는 아무생각이 없다고 느껴질때가 있기 때문에 이렇게 일할꺼면 왜 하고 있나 싶은 자책을 요새는 조금 하고 있음.
그래도 별일없이 하루하루를 보내는 것에 감사함.

일상적인 부분은 아주아주 안정되어있음.
룸메랑도 사이 좋게 서로서로 배려하면서 지내기 때문에 집에 있을때 즐겁고 포근함.


최근에 웃픈 해프닝이 하나 있었음.
룸메랑 같이 오랜만에 밖에 나와서 윈도우쇼핑을 하다가 배가 고파져서 라멘집엘 갔음.
나는 현재 라멘집에서 일을 하고는 있지만 우리 가게는 베이스가 치킨이기 때문에 돈코츠라멘이 먹고싶던 차, 마침 근처에 새로생긴 라멘집이 있어 가게됨.
한창 밥을 먹고 마키와 대화를 하던중 "2분(명) 입니다~"라는 소리를 듣게 됨.
그 소리에 점원 두명이 "이랏샤이마세~"라고 인사를 했고 나는 나도 모르게 "이랏샤이마세~"를 말했음.
룸메는 그 소리에 "마지데~?!!!(진심~?!!)"라며 서로 눈을 바라봄. (서로 당황) 나는 홍당무가 된 상태로 엄청 웃었음.
그 인사가 너무 자연스러워서 손님들은 쟤가 왜 웃나 싶었을거임.
역시 직업병때문에라도 좋은일을 찾아야겠다 싶었음.

by Stella | 2017/03/21 07:11 | diary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lunebleue.egloos.com/tb/316918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